TAP TO UNMUTE

한동훈 "저는 임명직 공직자, 진퇴는 내가 정할 문제 아냐"

한동훈 "저는 임명직 공직자, 진퇴는 내가 정할 문제 아냐"